고객센터
고객만족센터
080-540-8888
WEEK : 09:00 ~ 18:00
LUNCH : 12:00 ~ 13:00
주일은쉽니다.
무통장 온라인 계좌번호
569201-01-212654
국민은행(장소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금운모흙침대 사용후기

금운모흙침대 사용후기

금운모흙침대 사용후기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물 넣는 흙침대의 생명력을 찾는 사람들[흙침대 구매후기]
작성자 주식회사 숨 (ip:)
  • 작성일 2018-02-01 07:39:5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42
평점 5점

물 넣는 흙침대의 생명력을 찾는 사람들[흙침대 구매후기]


침대 최초 물을 넣어 땅의 생명력을 살리는 참흙 금운모 흙침대를 찾는 사람들의 이야기 입니다.


참흙 금운모 흙침대는 인터넷을 통해 건강을 찾는 사람들만이 만날 수 있는 침대입니다.


그래서 대부분 지식층이나 지식을 찾는 사람들이 주로 찾는 침대입니다.


지금까지의 흙침대 숯침대 돌침대 등 우리나라의 온돌문화를 계승하였다고 하는 온돌침대들은 자연소재들을 가공하고 치장하여 보기 좋고 따듯하게 만든 침대로 따지고 보면 우리나라의 전통온돌문화가 아닙니다.


왜냐하면 난방구조만 베꼈을 뿐 선조들의 생명지혜가 사라지고 없다는 것입니다.


우리 선조들의 생명지혜를 담은 우리의 전통온돌은 땅의 문화로 땅위에 직접 흙과 돌로 지어만든 토담집의 온돌방으로 땅의 생명이 살아 있고 땅의 습기가 증발하여 몸도 말리지 않고 겨울철 건조한 실내환경에 땅의 생명력을 담은 습도를 공급하여 건강한 생활환경을 만들어 주는 생명과학의 온돌문화입니다.


지금의 온돌문화는 생명이 살아 있는 땅을 시멘트 공구리로 덮어 만든 근대의 건축문화로 오천년을 이어오던 땅의 생명은 사라지고 환경을 말리는 온돌로 변질되어 있습니다.


여기에 전통을 계승하여 만들었다고 하는 온돌침대 또한 생명을 말리는 난방구조만 본뜨 만든 온돌로 사람의 몸을 구워 말리는 온돌효과 뿐 자연의 기능이 사라지고 만다는 것입니다.


그 뿐만 아니라 온돌침대라는 이름으로 가공되고 치장되는 가공독소는 오히려 건강을 역습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흙침대 뿐만아니라 숯침대 돌침대 등 자연을 가공하여 만든 모든 온돌침대는 우리 선조들의 지혜와 같이 땅의 생명문화가 아닌 가공자연의 온돌문화로 생명도 습기도 없이 오로지 온열기능의 말리는 기능으로 사람의 몸을 말리고 건강을 말린다는 것입니다.


이에 참흙 금운모 흙침대를 만나는 사람들 중 지식과 거짓을 분별할 수 있는 지혜를 가진 사람들만이 참흙 금운모 흙침대의 생명기능을 이해하고 참흙 침대의 생명을 만나 건강을 되찾거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기회를 만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본 참흙 금운모 흙침대만이 땅의 생명을 살리고 땅의 습기로 수분을 가습하여 몸을 말리는 것이 아니라 몸 의 수분환경을 개선해 주는 유일한 침대로 이것이 바로 오천년 역사를 이어오던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땅의 문화 우리온돌입니다.


우리는 예로부터 풍수지리(風水地理)라는 풍설로 산세와 지세 수세 등으로 길흉화복을 따져 집을 짓거나 분묘 등을 축조할 때 방향이나 자리를 찾는 등 음향오행과 함께 건강과 복을 짓는 기준으로 자연 땅의 이치는 바람이 통하고 물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람이 늙어 간다는 것은 몸 안의 수분을 잃어가기 때문입니다.


질병 또한 만병의 근원인 몸 안의 독을 풀어내지 못해 생기는 것으로 몸 안의 수분부족현상으로 대사흐름이 나빠지기 때문에 독을 풀어내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와 같은 생명의 근본을 모르고 지식도 없이 따뜻한 온돌에만 중독되어 있는 많은 사람들은 어쩔 수 없이 몸을 말리고 건강을 말리는 온돌침대로 몸 안의 물을 말려 노화를 부채질하고 명을 단축시키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본 참흙 금운모 흙침대의 생명을 선택한 사람들은 수많은 침대 중에서 생명을 얻을 수 있는 유일한 침대를 찾아다는 자부심으로 느끼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본 참흙 금운모 흙침대를 만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학교 선생님들이 가장 많은 가운데 학자를 비롯하여 목사님 스님 등 종교인들과 약사, 의사와 같은 전문인들까지 주로 지식인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지식도 없이 독과 약을 분별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근본을 따지지 않고 겉모습의 가치만을 따져 몸을 말리는 온돌침대로 건강수명을 말리게 된다는 것입니다.


씨앗은 심은 데로 나는 법으로 건강을 심는 잠자리 토양에 따라 건강과 수명이 좌우된다는 사실을 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암 발병률 세계 1위의 주인공이 될 수밖에 없는지를 모르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외모지상주의의 겉치레 문화로 눈요기의 화학적 인테리어 환경과 몸을 말리는 잠자리 환경 때문이라는 사실입니다.


전 세계인들은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몸을 말리는 잠자리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2017 노벨물리의학상을 수상한 미국과학자들이 만든 생체시계의 생체리듬을 보면 몸을 데우는 잠자리는 인체리듬과 맞지 않다는 것입니다.


전 세계인들이 쓰지 않고 몸을 말리지 않는 잠자리를 우리나라 사람들만이 따뜻한 잠자리의 습관으로 자면서 몸을 말리고 대사흐름을 말리는 잠자리를 건강잠자리라고 칭하며 건강을 말리고 있는 현실입니다.


그리고 몸을 말리는 잠자리는 우리의 전통문화도 아닌 변질된 문화로 땅의 생명문화가 변질되어 독이 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다는 것입니다.


음식이 변질되거나 상하면 독이 되듯이 변질된 문화가 독이 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거기다 자연을 가공하고 치장한 가공독소까지 더해지면 무덤이 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값싼 헐값에 따뜻하고 좋은 침대를 산다는 것이 독을 만나 무덤을 파게 된다는 것입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화재를 비롯한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습니다.


이와 같은 현실이 바로 비용은 들이지 않고 값싼 겉치레의 치장문화 때문입니다.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데는 비용이 들어간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보기좋은 값싼 소재들은 그만큼 약과 독 중 독의 비중이 더 크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생명의 가치도 모르고 값싼 가격으로 욕심을 채우려 하고 있습니다.


세상에는 공짜가 없습니다.


그래서 욕심을 독으로 채워 비극을 만들고 있는 현실입니다.


우리의 생활주변에는 비극의 요소들이 항상 대기하고 있습니다.


건강을 지키고 안전하게 오래살 수 있는 방법은 바로 생활주면의 위험인자를 잘 다스리고 제어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날이 갈수록 더해지는 미세먼지와 생활환경의 화학적 독소들 그리고 바쁜일상에 급속하게 파고드는 인스턴트식의 가공음식 등 매일 매일 먹고 마시는 독을 어떻게 풀어내느냐 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먹고 마시는 독을 풀어내는 유일한 인체기능이 바로 몸의 대사흐름으로 인체의 대사흐름을 좌우하는 것이 바로 몸 안의 수분환경입니다.


그러므로 몸을 말리고 대사흐름을 말리는 지금의 온돌잠자리의 습관들은 이제 변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습관을 바꿀 수 없으면 환경을 바꾸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에 참흙 금운모 흙침대로 몸을 말리는 잠자리는 바꾸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변화를 못따라 가면 성공할 수 없듯이 잘못된 잠자리를 바꾸지 않으면 오래 살 수 없습니다.


따라서 참흙 금운모 흙침대를 만나는 것은 건강을 지키고 오래 살 수 있는 기회를 만나는 것입니다.


행복하게 오래 살 수 있는 방법은 바로 건강을 지키는 것입니다.


제아무리 부와 명예를 가져도 건강을 잃으면 세상을 다 잃는 것입니다.


제아무리 노후대책을 잘 세우고 노후자금을 마련해도 건강을 잃으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건강은 잃고 나서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잃기 전 준비하고 대책을 세워 지키는 것입니다.


참흙 금운모 흙침대는 “물” 생명으로 생명을 주는 생명잠자리입니다.


몸을 말리는 대한민국의 변질된 온돌문화 참흙 금운모 흙침대가 변화시켜 나갈 것입니다.


참흙 금운모 흙침대는 흙침대 뿐만아니라 숯침대 돌침대 등 몸을 말리고 건강을 말리는 모든 온돌잠자리에 물을 넣어 몸을 말리지 않고 가습기능을 하는 온돌을 보급하여 몸을 말리는 변질된 우리의 전통을 바로 세울 것입니다.


그래서 1급 발암물질인 줄도 모르고 편리한 건축자재로 쓰였던 석면문화와 스레트 문화가 바뀌듯이 독이 되는 건강을 말리는 온돌 또한 변화시켜야할 잘못된 문화입니다.


이제부터 버려야할 온돌문화에 현혹되어 건강을 말릴 것이 아니라 올바른 인식과 올바른 개념으로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지혜를 가져야 할 것입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 CUSTOMER CENTER
  • TEL : 080-540-8888
  • 월요일~토요일 09:00~18:00
  • 주일은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