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고객만족센터
080-540-8888
WEEK : 09:00 ~ 18:00
LUNCH : 12:00 ~ 13:00
주일은쉽니다.
무통장 온라인 계좌번호
569201-01-212654
국민은행(장소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2016.11.7 참흙금운모침대 뉴스지닷컴 기사 http://newsji.com/index.cgi?action=detail&number=21172&thread=08

게시판 상세
제목 포스트 코로나 시대 몸 말리는 흙침대 건강침대의 변화 선택이 아닌 필수다.
작성자 주식회사 숨 (ip:)
  • 작성일 2020-06-25 07:15:0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5
평점 0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몸 말리는 흙침대 건강침대의 변화 선택이 아닌 필수다.



코로나 시대 생태환경이 파괴된 이유가 바로 땅의 습기부족으로 인한 건조함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따뜻하기만 하는 흙침대 돌침대 숯침대 등 일명 건강침대들은 몸을 말려 수분손실을 부채질하는 건조한 잠으로 건강을 말리고 있어 반드시 변화되어야 할 문제의 환경입니다.


건강을 생각하면 몸에 좋은 음식에서부터 건강식품, 비타민, 의료기 등 수많은 건강제품들이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이 건강과 수명을 좌우하는 잠이며 잠의 질과 환경을 좌우하는 것이 잠자리 환경 침대입니다.


따라서 잠의 질을 좌우하는 잠자리 침대의 선택이 곧 건강과 수명을 좌우합니다.


모든 생명은 물이 마르면 죽습니다.


그런데 물을 말리는 잠자리 환경이 건강에 좋을까요?


물을 말리는 온돌은 우리의 전통온돌도 아닙니다.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우리의 온돌은 지금처럼 땅을 시멘트로 덮어 만든 공구리 온돌이 아니라 살아 있는 땅위에 바로 지어 아궁이에 불을 때고 땅을 데우면 젖어 있던 땅의 습기가 땅의 생명에너지를 담고 올라와 생기를 불어 넣어 몸도 말리지 않고 호흡도 마르지 않았습니다.


물이 마르면 생명이 말라 죽듯이 물을 말리는 침대는 인체수분손실로 수명을 단축시킨다는 것입니다.


자연의 건조함이 생태환경을 파괴시켜 코로나와 같은 슈퍼바이러스를 불러 오듯이 건조한 환경은 몸의 대사환경을 파괴시켜 암과 같은 질병을 불러 옵니다.


그런데 물을 말리는 온돌침대, 건강침대가 건강을 지켜 줄 수가 있을까요?


사람이 늙고 병들어가는 이유가 바로 몸 안의 수분을 잃어가기 때문입니다.


어머니 뱃속에서 태어날 때 90% 물로 태어나 물을 잃어가며 노화되고 늙어갑니다.


그래서 70%이상의 물을 잃으면 대사흐름이 나빠지고 건강도 나빠지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모든 자연은 물이 마르면 죽듯이 사람도 자연으로 물이 마르면 생명이 단축됩니다.


지금 슈퍼바이러스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이유도 도시화 문명으로 땅과 숲을 파괴시켜 땅의 습기 부족으로 인한 건조함으로 생태환경이 파괴되어 일어나는 일로 사람의 질병 역시 물을 잃어 몸의 환경이 파괴되어 면역력이 떨어지고 건강을 잃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자연도 사람도 생명최대의 적은 바로 건조함입니다.


따라서 몸을 말리고 피를 말리는 온열매트나 온돌침대 등 물을 말리는 건조함 잠은 수명을 단축시키는 건강 최대의 적입니다.


이에 참흙보습흙침대 “숨”이 몸을 말리고 피를 말리는 온돌환경의 잘못을 깨닫고 물을 넣어 생명을 살리는 흙침대를 탄생시켰습니다.


이것이 바로 얼마 전까지만 해도 살았던 시골집 아궁이 온돌의 생명이 살아 있었던 우리의 전통온돌을 복원하여 우리의 온돌 잠자리입니다.


그런데 지금은 물을 말리는 공구리 온돌에다 몸을 말리고 피를 말리는 전기온돌로 생명을 말리고 건강을 말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 결과 한국인들은 암 발병률 세계에다 고혈압 당뇨는 세계수준의 2배나 되고 결핵 또한 OECD 국가 중 세계 1위입니다.


이와 같은 세계 최악의 건강현실이 바로 전 세계 유일하게 물을 말리는 잠으로 몸을 말리고 호흡을 말려 스스로 생명을 말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본인도 모르게 물을 잃어 호흡을 말려 오장육부를 말리는 잘못된 환경으로 노화를 재촉하여 본인도 모르게 수명이 단축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생명최대의 적은 건조함으로 건강을 지키려면 물을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이에 참흙보습흙침대 “숨”이 생명의 근본인 물을 공급하여 물을 지켜주고 물의 환경을 개선하여 생명이 살 수 있는 집안의 생태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따뜻하기만 하면 다 좋은 줄 알고 따뜻하고 좋다는 값싼 독침대가 건강을 주는 줄 알고 웬만하면 값싼 독침대를 선택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전기를 꼽는 순간 본인도 모르게 매일 매일 물을 말려 생명을 단축시키고 값싼 가공의 포름알데히드나 발암물질이 절절 끓어올라 세계 최고의 암, 당뇨 결핵 등 본인도 모르게 세계 최악의 주인공이 되어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물이 마르는 흙침대는 흙이 말라 생명력도 상실되고 없는 자연으로 생명을 말릴 뿐 건강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몸을 말리고 피를 말리는 온돌침대가 내세울 수 있는 것은 원적외선 밖에 없습니다.


자연현상을 과장하여 마치 생명을 말리는 원적외선을 만병통치의 약으로 광고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에 과학적 근거도 없는 말로만 하는 과장광고에 현혹되어 돈 몇푼의 값싼 가공의 독침대에 건강을 팔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요즈음 자식들이 무모님들의 건강을 생각해서 효도선물로 온돌침대나 온돌쇼파를 선물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거의 대부분 돈을 생각해서 값싸고 좋다는 독침대로 멀쩡한 부모님들의 건강을 망치고 있다는 것입니다.


본 참흙보습흙침대 “숨”을 인터넷으로 통해 알게된 어느 어르신께서 아들과 함께 본 전시장을 찾았는데 본 생명침대의 가격을 보고 “다른 제품들도 한번 알아보고 하시죠?” 라고 아버지께 말씀 드렸다.


그런데 아버지께서는 “아들아 다른 제품 같으면 사주지 않아도 된다.” “이 침대가 아니면 살 필요가 없다.” “그만 가자” 고 하신다.


그 이유는 본 침대의 필요성을 인터넷을 통해 인지하시고 몸을 말리고 피를 말리는 값싼침대를 선택하면 오히려 건강을 잃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몸을 말리고 피를 말리는 침대를 쓸 바에는 차라리 안쓰는게 건강을 지키는 길이라는 것입니다.


이미 수분손실로 건강을 잃어가고 있는 환경에 몸을 말리고 피를 말리는 건강침대를 사드려 부모님의 몸을 말려 건강을 단축시키고 수명을 단축시키는 불효를 저지르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코로나 시대 건강을 생각한다는 것이 오히려 면역력을 말리고 생명력을 말려 오히려 더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코로나시대를 맞이하는 이유가 바로 도시화로 땅을 덮어 땅의 습기부족으로 인해 생태환경을 재생시키지 못해 자연의 면역력이 떨어진 틈을 타 나타나는 것이 유해 바이러스입니다.


자연의 유해바이러스들을 제어할 수 있는 유일한 자연이 바로 자연의 면역력을 좌우하는 땅의 자연치유 생명력 바로 땅의 습기입니다.


본래 자연생태계는 땅 속 토양미생물들이 만들어 주는 생명력으로 땅위의 숲을 이루고 땅속의 자연항산화물질을 만들어 땅의 습기로 증발시켜 생태환경을 지켜주고 생태환경을 재생시켜 땅 위의 생명체들이 안전하게 살아 갈 수 있도록 자연의 면역력을 만들어 주는 현상이 바로 스스로 움직이고 스스로 치유되는 자연입니다.


이와 같은 자연생태환경을 인간들이 문명이라는 도시화, 산업화로 땅과 숲을 파괴시켜 생태환경을 정화시키고 자연의 면역력을 지켜주는 땅의 습기를 막아 자연의 면역력이 떨어지고 습기가 부족하여 비가 모자라고 건조해져 생태환경이 파괴되어 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슈퍼바이러스시대를 맞이했는데 자연을 되돌리고 자연을 살릴 생각을 하지 않고 또다시 방역이라는 화학적 환경으로 또 한번 생태환경을 죽이고 자연을 살릴 생각은 하지 않고 자연과 싸우고 있는 현실입니다.


“사람은 땅을 밟고 살아야 한다.”는 이유가 바로 끈질긴 자연의 생명력을 얻어야 유해환경으로부터 건강을 잃지 않고 생명을 지킬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 코로나19의 자연재앙에 힘없이 당하는 이유가 바로 자연과 점점 멀어지는 생활환경으로 자연의 생명에너지를 얻을 수 없기 때문에 유해환경을 이길 수 있는 몸의 생명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이제는 되돌릴 수 없는 슈퍼바이러스시대로 유해환경을 이기려면 유해환경을 이길 수 있는 몸의 생명력을 키워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람은 자연에 뿌리를 두고 자연의 생명력을 얻어야 한다는 것인데 사람들은 자연과 점점 멀어지고 있는 생활환경으로 자연의 생명력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없습니다.


여러분들은 맨발로 땅을 밟아 본 적이 언제였던가요?


공원이나 산책로도 시멘트 공구리에다 야외나 등상을 가더라고 두터운 신발로 실제로 땅 지구자연의 생명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길이 없습니다.


이에 참흙보습흙침대 “숨”이 “물” 생명을 넣어 땅 자연의 생명을 살려 온 몸으로 땅 지구자연의 생명력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든 것입니다.


이에 포스트 코로나시대 건강을 지키려면 몸을 말리고 피를 말리는 잠의 환경을 변화시키는 일이며 두 번째는 자연의 생명에너지로 몸의 생명력을 키우는 일입니다.


참흙보습흙침대 “숨”은 땅 지구자연의 생명에너지를 담은 땅의 습기로 생명을 지켜주고 사람이 살 수 있는 집안의 생태환경을 만들어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기회를 얻는 침대로 참흙보습흙침대 “숨”을 만난 것은 복을 만나는 행운입니다.


건강은 연습이 없습니다.


하루 하루 잠의 환경에 따라 미래 건강이 좌우되고 미래 수명이 결정됩니다.


잠은 기능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몸의 재생기능으로 잠을 통해 몸을 치유하고 재생시켜 아침이면 건강한 몸으로 다시 시작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잠의 질과 몸의 환경에 따라 몸을 재생시키는 환경이 달라지므로 건강과 수명이 좌우되는 것입니다.


건강은 생명을 지키는 일로 생명의 조건이 바로 잠과 물 그리고 숨 쉬는 환경입니다.


그래서 몸을 말리고 피를 말리는 잠자리 환경을 걷어내지 않으면 건강을 보장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하루라고 빨리 걷어내는 일이 하루라고 더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길입니다.


이에 참흙보습흙침대 “숨”은 몸을 재생시킬 수 있는 건강한 잠을 위해 물과 놀라운 습도환경으로 건강하게 숨 쉴 수 있는 건강의 조건을 만드는 침대입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자연의 생명력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는 사실입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